Artist Statement

“…내 빵조각은 동물의 먹이가 아니였다.

나를 치장해주는 달빛의 너그러움이였다.

그래서 그밤 나는 무사히 집에 돌아온다.”

10th of January 2014